북 “日 과거죄행 감출 수 없다”

북한 노동신문은 7일 “지은 죄는 감출 수 없으며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는 법”이라며 일본 정부의 성실한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노동신문은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다마노(玉野)시에서 보관하고 있던 강제징용 조선인의 화장ㆍ매장 인가증이 최근 공개된 것과 관련, “이는 일본 정부가 과거 죄행을 은폐하기 위해 의도적, 계획적으로 책동해왔음을 여지없이 보여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일본이 제아무리 오그랑수(속임수)를 써도 과거죄행을 덮어버릴 수도, 지워버릴 수도 없으며 그 청산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면서 “일제가 식민지 파쇼 통치기간 감행한 죄행을 일일이 다 꼽자면 끝이 없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일본은 일제패망 후 마땅히 이에 대해 성근(성실)하게 반성하고 우리 인민에게 사죄했어야 했다”며 “죄를 지었으면 잘못을 느끼고 솔직히 반성ㆍ속죄하는 것이 도리”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