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한류’ 차단 위해 학생들 속에 정보원 심어

북한이 학생들 사이에서 한류가 확산되자 이를 차단하기 위해 정보원까지 심어 관련자 단속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무리를 지어 한국 영화를 시청하다 발각된 학생들이 교사에게 심한 처벌을 받았다고 내부 소식통이 전했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한국 드라마나 영화에 대한 단속과 통제가 강화되고 있지만, 여기에 빠져있는 학생들은 계속 늘고 있다”면서 “고등학생(고급중학교)들이 한국 영화와 노래를 들었다는 이유로 심하게 체벌을 받고 반성문까지 쓰게 된 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학생들은 6, 7명씩 집에 모여 컴퓨터나 녹화기(DVD)에 메모리(USB)를 꽂고 한국 영화를 보거나 노래를 듣다가 함께 있는 학생 스파이 때문에 청년동맹원실에 불려갔다”면서 “학생들도 서로 믿지 못하는 보위부 감시문화가 학교에도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의 한류 확산 단속은 최근 새 세대들에 대한 계급교양사업과도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지난해 11월 반미교양시설인 신천박물관을 방문하면서 반미교양을 강화할 데 대해 강조했고, 올해 들어서도 각종 매체를 통해 세 세대 계급교양을 강조하고 있다.

학생들의 계급, 사상교양은 학교 청년동맹에서 책임지며 각 학교에는 시, 당 간부부 비준으로 청년동맹지도원(교사)이 한 명씩 배치된다. 청년동맹지도원은 사범대학 혁명역사학부 졸업생으로 20, 30대가 다수를 이룬다.

소식통은 “청년지도원은 학생들이 담배 피거나 패싸움하고 연애하는 학생들을 엄하게 통제했지만, 최근에는 한국영화 시청, 노래를 들으면 중범죄인 다루듯 한다”면서 “청년위원(학교청년동맹초급위원회)들은 물론 일반 학생들도 비밀리에 메모리를 소지한 학생들을 감시하는 체계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청년동맹지도원에게 불려간 학생들은 ‘한국 영화를 보았느냐’는 질문을 받는데, ‘아니다’라고 답할 경우 혹독한 체벌을 받는다. 학생들은 반성문을 쓰고, 교사의 사상검토 확인을 받아야 귀가할 수 있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그러면서 그는 “간부 자녀이거나, 경제력 있는 집 부모들은 청년지도교사에게 고급담배 몇 갑을 뇌물로 바치고 무마시키지만, 노동자 자식들은 반성문을 쓰고도 사상투쟁무대에 올라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