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추석 앞두고 단거리 발사체 3발 동해로 발사

북한이 추석 연휴 첫날인 6일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3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7시부터 7시 40분까지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3발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동북쪽 방향 동해 상으로 발사했다. 사거리는 210여㎞ 내외로 보인다고 합참은 전했다.

이에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북한군의 동태를 예의주시하면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이 사거리 210~220여㎞인 신형 전술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지난달 14일과 이달 1일에 이어 세 번째로 군 당국은 분석하고 있다.

군의 한 관계자는 “지난달 14일과 이달 1일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는 신형 전술미사일로 결론이 났다”며 “북한이 오늘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도 사거리와 궤적을 고려할 때 신형 전술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올해 들어 19번째로, 이번 발사는 지난 1일 중국 국경 60여㎞ 남쪽인 자강도 용림에서 신형 전술미사일 1발을 발사한 이후 5일 만이다.  

북한은 지난 2월 21일부터 이날까지 300㎜ 신형 방사포와 스커드 및 노동 미사일, 프로그 로켓, 신형 전술미사일 등 111발의 중·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