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對 EU 광물수출 2012년比 34배 급증

지난해 북한과 유럽연합(EU)의 교역액이 1억 4400만 유로(약 2050억 원)로 집계됐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7일 전했다.

VOA는 이날 EU 집행위원회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이 같은 수치는 2011년 1억 6000만 유로(약 2280억 원)를 기록한 뒤 2012년에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가 작년에 다시 두 배로 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VOA에 따르면 북한과 EU와 교역이 반등한 이유는 북한의 광물 수출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EU가 지난해 북한에서 수입한 광물은 1억 200만 유로(약 1450억 원) 어치로, 2012년 300만 유로(약 40억 원)의 34배나 된다는 것.

북한에서 섬유 제품 수출은 900만 유로로 전년보다 13%가 증가했고, 비금속과 기계류가 각각 200만 유로와 100만 유로로 뒤를 이었다.

반면 지난해 북한이 지난해 EU로부터 수입한 액수는 2700만 유로(약 380억 원)로 2012년에 비해 66% 줄었다. 기계류와 전기, 전자기기가 1500만 유로로 가장 많았고 화학제품이 400만 유로를 차지했다.

한편 북한은 무연탄·철광석 등 광물에 대한 수출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다. 최근 한국 무역협회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무연탄의 대중 수출액은 1억 155만 달러(약 1085억 원)로, 작년 1월보다 대폭 상승(21.3%)했고, 같은 기간 북한 철광석의 대중 수출액은 2365만 달러로, 전년 동기(2330만 달러)와 비슷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