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1명, 인천 교동도 해안 통해 귀순

북한 주민 1명이 23일 새벽 인천 강화군 교동도 해안을 통해 우리 측에 귀순해 관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북한 남성 1명은 해안을 통해 맨몸으로 귀순해왔고 오전 3시 40분경 교동도 주민에게 발견돼 신고됐다. 이 북한 주민은 발견 당시 “북에서 왔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관계당국은 북한 주민의 신병을 확보해 귀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동도 해안에는 경계 철책이 설치되어 있지 않았으며 북한 주민은 헤엄쳐 남쪽으로 건너온 것으로 추정된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