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과의 정보戰 본격화?… “통신 감시 조직 강화”

기술장교 육성대학 졸업자 중심 선발...소식통 "국가보위성 15국 조직 정비"

북중 국경지대 근처 북한 위장 감시 초소. / 사진=데일리NK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최근 국경 지역에서 이뤄지는 정보의 유출입을 차단하기 위해 관련 조직을 정비하고 단속 총력에 대한 채비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6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국가보위성(우리의 국정원에 해당) 12국(휴대전화 전파 감시국)이 15국(무선반탐국)으로 명칭이 바뀌면서 역할도 증가(강화)됐다”며 “15국은 국경 지역 도시 위주로 배치됐고, 혜산의 경우 혜산동에 새로 생긴 2층 건물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15국은 각 도(道) 보위부와는 횡적 연계만 하고 중앙 국가보위성에 직접적 지시를 받으며 활동하는 조직”이라면서 “15국 보위지도원의 권한이 상당해서 같은 보위성 성원이지만 도급(道級), 시급(市級)은 마주 서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무선 통신 기기를 통한 정보 유출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북한 당국이 내부정보 유출에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점이 읽혀진다.

이와 관련,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탈북 및 도강(渡江) 실태를 조사하기 위한 검열단의 국경지역 파견을 지시했다. 김정은 체제가 주민 이탈 과정에서 내부 정보가 외부로 유출된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것으로, 무선통신 단속 강화를 통해 정보유출을 차단하려는 움직임과 일맥상통한다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 “김정은, 탈북 차단 위해 북중 국경에 합동검열단 급파”)

또한 북한은 15국의 조직에 무선 통신 전문 인력을 대거 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미 각자의 역할에 대한 배분도 완료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15국 성원 구성을 보면 대체로 미림대학(현 김일자동화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희천체신대학, 이과대학 등 전문대학 졸업생들로 선발됐다”며 “이들은 전자기기, 컴퓨터 등에 능숙한 기술 인재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15국은 내부성원과 현장감독으로 분류되고 있다”며 “여기서 내부성원은 주로 전파탐지 등의 기재를 관리, 정보를 수집 임무를 수행하고 현장감독은 3인으로 구성되어 국경지대를 순찰·감시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들은 외부 정보 내부 유입 차단의 임무도 맡고 있다. 일명 정보 차단막 구축의 선봉장 역할이다.

소식통은 “중국의 휴대전화 전파가 흘러들어오지 않도록 막아주는 ‘전자장벽을 조성’하는 것도 이 15국의 임무의 하나”라며 “국가보위성은 15국의 전파감시 설비를 최상의 것으로 마련하고 압록강, 두만강 국경 지역에서의 불법 통화 등을 엄격히 단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북한은 휴대전화 감청장비 성능을 개선해 국경지역에서 밀수하는 사람들을 감시하고 있으며, 심지어 허가를 받은 무역일꾼까지 감시하고 있어 주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본지는 지난 6월 북한이 독일에서 생산된 신형 도·감청 장비까지 들여와 국경에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 “북한, 지난 5월 전파방해·감청 장비 구입에 24억 썼다”)

이처럼 최근 국경지역에서 휴대전화 등 무선 통신 장비에 대한 단속이 강력하게 이뤄지면서 단속됐을 때 이를 무마하기 위한 뇌물 비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소식통은 “비법 전화기(중국 핸드폰)를 사용하다 15국 보위부 감시원에게 걸리면 빠져나오기 힘들다”며 “보통 중국 돈 2,000~3,000위안(한화 32~49만 원), 그리고 여기서 통화자가 한국이면 중국 돈 1만 위안(한화 약 160만 원)은 줘야 겨우 빠져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월급으로 생활을 유지하기 힘든 북한의 간부나 단속반들은 뇌물을 받아서 생계를 유지해왔으나 15국 성원들은 고액의 뇌물을 받아 이익을 챙기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소식통은 “국가보위성은 15국 성원들이 뇌물에 휘둘려 원칙을 어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비교적 높은 수준의 생활을 보장해주지만, 뒷돈(뇌물)을 막지는 못하고 있다”며 “이처럼 막대한 양의 뒷돈까지 벌 수 있어 이들의 생활수준이 상당히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같은 보위부 성원이지만 15국에 들어가고 싶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간부(인사)과에 몇천 달러를 바쳐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