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 구호기구의 작황조사 거부

북한이 유엔 산하 구호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의 북한 내 작황 조사를 거부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게 버 WFP 아시아 사무소 대변인은 이날 RFA에 “곡물 수확기에 북한에서 진행하던 연례 작황 조사를 취소했다”며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에 유엔의 공동 조사단을 북한에 파견하려 했지만, 북한 당국이 국제기구의 현장 조사를 거부한다고 밝혀서 조사 계획이 무산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작황 조사를 못하게 됐지만, 북한의 식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북한 당국과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FP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지원한 식량에 대한 분배 감시를 강화하고 주민의 영양 상태도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산드라 페라리 FAO 대변인도 “북한에서 진행하려던 2014년 ‘작황과 식량상황 조사 (Crop and Food Security Assessment Mission)’ 계획을 취소했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북한의 작황 조사 거부는 최근 줄어든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에 대한 북한의 불만 표출로 해석된다. 


WFP는 모금 부진을 이유로 작년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2년간 대북지원사업 예산을 2억 달러(약 2070억 원)에서 1억 3750만 달러(약 1420억 원)로 30%가량 축소했다.


또한 WFP가 지난 8월 북한의 취약계층에 지원한 2075t의 영양강화 식품은 전달보다 14% 늘어난 규모지만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30%가량 감소한 규모다.


한편 유엔의 방북 작황조사가 무산된 것은 2009년 이후 4년 만으로 WFP와 FAO는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했던 1995년부터 매년 한 차례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보내 작황과 식량공급 조사를 진행했다.


작황 조사는 2005년부터 3년간 중단된 바 있으며 2009년에도 북한의 조사요청이 없어 무산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