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사 해체해야…핵개발 포기 못해”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21일(현지시각) “미국이 대조선적대시정책에 구태의연하게 매달리면서 위협하는 한 우리는 자위적전쟁억지력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대사는 이날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조선주둔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는 것은 조선반도와 아시아태평양지역의 긴장완화와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필수적 요구’라는 제목의 발언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신 대사는 이어 “미국에 의해 정전기구는 체계적으로 파괴되고 완전히 백지화되였으며 유엔군사령부가 대상할 수 있는 기구들도 이미 사멸된 견지에서 볼 때 지체없이 해체되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으면) 결과적으로 조선반도의 긴장은 계속될 것이고 정세긴장의 악순환도 그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의 핵위협이 계속되면 언제든지 전쟁이 가능하다고 위협했다.

아울러 “우리는 앞으로 유엔군사령부를 해체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필요하다면 이 문제를 유엔총회에 정식 상정시키는 문제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미국의 핵위협이 계속되는 한 핵개발을 포기할 수는 없다”며 “비핵화를 위해 미국이 먼저 대북 경제제재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한국 내 유엔군 주둔과 미국의 대북 제재가 지속될 것이라고 일축했다.

패트릭 벤트렐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신 대사의) 회견 내용을 보지는 못했지만, 알다시피 유엔군 사령부는 한국에 실제로 오랫동안 주둔해 있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며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전쟁 위협에 대해서는 “과거부터 익히 들어오던 말”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