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마스크 未착용자·발열자 대중교통 이용 불가”

신의주시위생방역소 일꾼들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버스를 소독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발열자와 마스크 미착용자들의 교통수단 이용을 제한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공공 교통수단을 통한 전파를 막자면’이라는 글을 통해 “승무원들은 운행 시 신형코로나비루스(코로나19) 감염증 예방에 대한 선전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들은 태우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이는 최근 열차, 지하철, 무궤도전차, 궤도전차, 버스, 택시 등 공공교통수단의 운전사, 승무원, 차장에게 하달된 ‘공공 교통수단에서 신형 코로 나비루스 감염증 방지 대책을 철저히 세울 데 대하여(잠정)’에 의한 지시에 따른 대책이라고 한다.

그러면서 신문은 “려객 렬차(여객 열차), 장거리 뻐스(버스)에서는 개찰구나 출입문 앞에서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해야 한다”면서 “열이 나는 사람(37℃ 이상)은 절대로 태우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중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 발생 이후 출장 제한과 도시 간 차량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관련기사 : 국내 코로나 위기 ‘심각’ 격상에 맞춰 북한도 전국 이동 통제 강화)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여행 증명서가 발급되지 않아 이용객이 상당히 줄어들었음에도 대중교통에 의한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신경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이어 신문은 “려객 렬차나 장거리 뻐스에서는 뒷좌석에 구급 장소를 설치해야 한다”며 “의진자(의심환자)가 나타나는 경우 그곳에 잠시 격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른 승객에 대한 전파를 막고 다른 지역으로의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북한이 코로나19에 대비해 교통수단 방역작업을 펼치고 있다. / 사진=노동신문/뉴스1

또한 신문에 따르면 이번 조치에는 승객뿐만 아니라 승무원과 운송수단에 대한 위생 강화 방침도 포함됐다.

신문은 “승무원들은 의료용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해야 한다”면서 “일회용 장갑은 다시 쓰지 말아야 하며 기타 재생 가능한 장갑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매번 깨끗이 빨아 소독해서 써야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손 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며 “한번 승차를 끝내면 의무적으로 손 세척실에서 손 씻기를 진행해야 하고 승무 시에 소독수로 적신 수건을 언제나 옆에 놓고 자주 손을 씻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운송수단에 대해서는 외부에 대한 소독과 일상적인 소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교통수단) 소독은 염소계 소독제 500㎎/L를 묻힌 소독 수건으로 닦아야 한다”며 “바닥이 심히 어지러워졌을 때는 염소계 소독액 1000㎎/L나 이산화염소 소독제 500㎎/L를 리용(이용)해 닦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소독은 적어도 30분 이내에 해야 한다”면서 “의자 씌우개 등의 방직물 들은 한 주일에 한 번씩 세탁하고 소독처리를 진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이 해마다 진행했던 봄철 위생사업을 올해는 코로나19 전파 방지 사업으로 대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은 이날 ‘국가적인 비상 방역사업에 계속 총력을 집중’이라는 글을 통해 “봄철 위생 월간사업을 신형코로나 비루스 전파를 막기 위한 사업으로 전환해 진행할 데 대한 당의 의도를 높이 받들고 전국 각지에서 위생 문화사업이 본격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