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동창리서 4월 이후 로켓 시험발사 가능성”

북한이 서해 동창리 로켓 발사대 확장 공사를 마무리 단계를 거친 이후 로켓 발사 시험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 한미연구소가 운영하는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 노스(38 North)’는 6일(현지시간) 보고서에서 “최근 촬영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서해발사장의 발사대 공사가 완공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서해 동창리 로켓 발사대 확장공사는 10층 높이였던 기존 발사대에 1층을 더하는 것 등으로, 확장공사가 완료되면 지난 2012년 12월 발사됐던 30m 길이 은하 3호보다 더 긴 50m 규모의 로켓도 동창리 발사대에서 발사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보고서는 현재 공사 진행속도가 유지된다면 이르면 다음 달 혹은 4월경 발사대 설치가 마무리해 곧바로 ‘은하 9호’ 등을 이용한 추가 로켓발사 시험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면서 보고서는 “크기와 연료 형태 등을 감안하면 새로운 로켓은 우크라이나의 신형 로켓 ‘사이클론-4’와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로켓은 구소련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응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