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인 투자·운영 식당에 “톤 단위로 쌀 바쳐라” 헌납 강요

지난 8월에 촬영 된 평양 거리 모습. 아파트 1층에 들어서 있는 식당. / 사진=데일리NK 소식통

최근 북한 당국이 개인의 투자로 운영되는 식당에 ‘쌀을 톤 단위로 바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3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 1월 초 주요 도시의 몇몇 식당에 톤 단위로 쌀을 내라는 지시가 떨어졌다”며 “이런 무리한 요구에 지금 식당들에서는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당국의 현물 헌납 지시는 주로 개인이 투자해 운영하는 식당에 내려졌다고 한다.

실제 한 식당 주인은 당국의 헌납 지시에 “(식당에선) 가장 중요한 재료 중 하나가 쌀인데 이것까지 바치라고 해 (운영이) 더 힘들어졌다”며 불만을 표출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 노동자를 주 고객층으로 하는 식당을 경영 중인 한 북한 주민은 갑작스럽게 떨어진 당국의 헌납 요구에 하는 수 없이 지인들에게 손을 벌려 쌀을 꾸었다는 전언이다. 겨우 곤란을 벗어났지만, 결과적으로는 주변 사람들에게 빌린 쌀을 갚아야 하는 처지에 놓인 셈이다.

이에 소식통은 “이번에 당국의 지시를 받은 개인 운영 식당 대부분이 현재 이런 문제들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현재 북한 신의주 지역에서 쌀 1kg은 북한 돈으로 약 4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쌀 1t의 가격을 신의주 지역 시장환율로 환산하면 약 500달러(한화 약 56만원)로 추산된다.

이와 관련, 북한 사정에 정통한 한 탈북민은 본보에 “몇 년 전부터 개인이 투자하고 운영까지 하는 식당들이 늘어나기 시작했다”면서 “북한 당국 입장에서는 각종 명목으로 상납을 얻어내기 쉬운 대상이 개인 식당이기 때문에 이렇게 과도한 요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본보는 기업소의 추천으로 당원증을 받게 된 평안북도의 한 기업소 노동자가 당국으로부터 ‘쌀 1톤을 바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최근 진행된 당원증 수여식에서 당 책임비서가 쌀 1t 헌납을 공개적으로 언급해 당원증 받은 이들이 모두 당장 쌀 1톤을 바쳐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는 게 당시 소식통의 전언이다.

북한에서는 올해에도 어김없이 국가적인 계획이나 과제를 수행하기 위한 노력동원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처럼 예기치 않은 물자헌납 강요도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주민들의 부담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보기 – 북, 입당 대가로 헌납 강요… “당원증 받은 사람은 쌀 내라”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