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넷 “북핵 해결위해 체제변화 방안 모색해야”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 시민단체들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 북한 체제의 변화를 촉진시키는 대북정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대표 한기홍)는 12일 성명에서 “대북 핵 억제 방안을 근본적으로 재검토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말뿐인 제재가 아닌 북한 정권에 강력한 고통을 수반하는 패널티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트워크는 이어 “북핵문제의 해답은 북한체제의 근본적인 변화를 통해 가능하다”면서 출범을 앞둔 박근혜 정부에 “북한을 아래로부터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개혁·개방 촉진방안을 새롭게 모색해야한다”고 주문했다.


대북방송협회(협회장 이광백)도 이날 성명을 통해 “세습독재정권이 스스로 핵도발을 멈출 의사가 없음을 확인한 지금, 정권교체와 체제 변화를 본격적으로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어 “미사일과 핵으로 정권을 유지하겠다는 것이 북한 정권의 목적이라면 폭력으로는 정권을 유지할 수 없다는 사실을 북한 정권이 깨닫게 해야한다”며 “고립시키고, 압박도 더 강화해 북한 정권의 내부 기반을 약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