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후보중심 통합’에 시동…결과는 ‘글쎄…’

범여권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이해찬·한명숙 전 총리, 김혁규·천정배 의원 등 6명은 4일 국회에서 첫 연석회의를 갖고 단일정당을 통해 단일 후보를 선출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범여권은 후보 중심의 통합론이 힘을 받으면서 열린당과 탈당파들이 주장하는 제 3지대 신당과 국민경선 추진이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날 참석하지 못한 주자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고, 통합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통합민주당은 ‘후보중심 통합론’에 반대하면서 독자적인 후보 경선을 강행할 움직임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연석회의에 참석한 대선주자들은 합의문을 통해 “민주평화개혁 세력의 대선승리를 위해 하나의 정당에서 국민경선으로 단일후보를 선출하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국민경선을 위한 규칙과 제반 준비사업은 대통합신당 창당 이전까지 경선참여를 희망하는 예비후보 간 합의를 기초로 국민경선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진행한다”고 했다.

그러나 통합 방법론에 있어 후보 간 입장에 차이를 보이고 통합민주당이 정동영-손학규 두 유력주자 영입의사를 밝히고 있어 합의문 이행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분열 속도는 줄이고 통합 가능성은 높였다”

이번 합의의 가장 큰 성과는 대선주자들이 독자노선을 가지 않고 단일 정당을 만들어 경선을 치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으로, 범여권 분열의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했다는 데 우선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이날 손 전 지사는 “선진한국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통합의 바다로 나아가야 한다”며 “오늘이 시작이며 국민후보를 만들어 내는 첫걸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장은 “연석회의와 함께 4분돼 있는 정파 간의 통합노력도 진전돼야 한다”고 화답했다.

친노그룹의 유력주자인 이해찬 전 총리는 “모든 후보가 아주 올바른 경선을 통해 단일화해 내면 가을에 좋은 수확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통합 방법론에 들어가면 친노∙비노 등 주자 별 이해관계에 따라 차이가 있다. 이들은 ‘선 통합 후 단일후보 선출’을 지향하고 있지만 통합에 실패할 경우에는 다른 방식의 길을 선호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 전 지사와 정 전 의장 등은 중도개혁 통합을 주장하면서 제 3지대 신당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친노주자인 이 전 총리와 김 의원 등은 친노세력과 결집해 친노주자간의 후보단일화와 세 결집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

경선 방식에 대해서는 완전국민경선(오픈프라이머리)에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선거인단 규모를 놓고 20만, 200만, 500만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고, 경선일정에 대한 실무협의도 진행돼야 하는 상태다.

또한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은 손 전 지사는 민심 반영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결집된 친노세력의 지지를 받고 있는 이 전 총리는 ‘당심’ 반영비율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합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여기에다 회의에 참여 못한 군소주자들의 반발 움직임도 풀어야 할 숙제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중 열리게 될 대선주자 확대 연석회의가 통합의 기로가 될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범여권 생존을 위해 ‘대통합’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에 공감해 한 자리에 모였지만 ‘경선 룰’과 ‘통합 방식’에 불협화음이 예상되고 있어 단기성 행사로 끝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 경우 ‘대통합’의 초석을 만들기 위한 이번 연석회의가 범여권이 뿔뿔이 흩어지는 계기가될 수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