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장관 “北인권대회, 국내외 파장 클 것”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29일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 출석, 다음달 초 열리는 북한인권국제대회 참석 관련 질문을 받고, “정부 차원에서 (주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관련 논의를 지켜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아직 정부 인사의 대회 참석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것.

반 장관은 “준비위원회에서 정부에 대회 참석을 공식 요청했는지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국내외 외교 인사와 주요한 인권운동가들이 대거 참석한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정부 차원에서 확인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번 대회가 북한인권과 관련한 가장 큰 국제대회로 알고 있다”면서 “이번 대회가 국내외에 미치는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레프코위츠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등 대회에 참석한 인사들의 면담요청이 올 경우 “당연히 만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한나라당 김문수 의원은 “일본에서도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는 마당에 우리가 손을 놓고 있을 경우 정부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북한인권문제가 흘러갈 수 있다”면서 “정부가 북한인권특사를 임명하지 않을 경우 국제적 논의의 장에서 완전히 소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반 장관이 “4년 전부터 정부에서는 인권대사를 임명해 활동해오고 있다”고 답변하자, 김 의원은 “몇 일 전에 박경서 대사를 만났지만 북한인권 관련 예산이 어디에 사용되고, 이번 국제대회가 어떻게 열리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 장관은 “우리 정부가 인권단체나 관련 국가에게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설명을 충분히 납득이 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상당수는 우리 정부가 취하고 있는 정책이 남북간의 특수한 상황을 감안한 불가피한 선택임을 공감하는 분도 많이 있다”며 정부 입장을 대변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