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北외무상 27일 만난다…한반도문제 등 논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북한의 리수용 외무상을 만나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유엔본부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유엔본부는 반 총장이 유엔총회에서 북한 대표로 연설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하는 리수용을 오는 27일(현지시간) 공식 접견하고 한반도 문제와 북한인권 문제, 유엔과 북한의 관계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까지는 유엔총회 연설에 차관급을 보냈으나 올해에는 15년 만에 처음으로 장관급을 파견했다.


리수용의 연설은 27일로 예정돼 있다.


반 총장은 리수용 외에도 110여 개 국가의 대표들과 양자회담을 갖는다.


박근혜 대통령과는 비공식 행사를 포함해 여러 차례 만날 계획이며,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중국의 장가오리 부총리 등도 별도로 만나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