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北 핵·미사일, 주민에 상처만 입힐 뿐”

방한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6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북한 안보에 저해되고 북한 주민에게 상처만 입힐 뿐”이라고 지적했다.

반 총장은 이날 제주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은 더 이상 도발을 중단하고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는 방향으로 돌아와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대응했고, 안보리 결의 2270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제재를 강화했다”면서 “(안보리) 결의가 온전하게 실시됐을 때 한반도 비핵화가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 세계는 단호한 입장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또 “한반도의 갈등 고조는 동북아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도 어둠의 그림자”라면서 “북한과 대화를 향한 길 다시 찾아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개인적으로도 어떤 방식으로든 도움이 될 수 있는 방향으로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반 총장은 25일 관훈클럽 간담회에서도 “고위급 간에 대화채널을 열고 있다. 남북 간 대화채널 유지해온 것은 제가 유일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계속 노력하겠다”면서 “남북 간 우호적 관계는 평화를 영구화시키는 데 있어 전체 지역에서도 대단히 중요한 역할”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