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쟁 걱정 왜?…대북강경정책 철회해야”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천안함 사건과 관련, “(북한은)천안함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하려거든 스스로 그것을 입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우리의 현실은 암울하고 천안함 사건은 남북의 긴장과 갈등이 얼마나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하는지 여실히 보여주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스스로 입증하는)구체적인 방법은 북한 당국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아울러 전쟁을 부추기는 일체의 언행을 중단해야 한다. 민주당은 한반도의 평화를 교란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해치는 그 어떤 행동에 대해서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천안함 사건에 따른 정부 책임론을 폈다. 동시에 ‘전쟁위기론’도 재차 피력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면서 “국방부장관과 합참의장, 해군참모총장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가 합의한 천안함진상조사특위가 계속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면서 “천안함 사건에 대한 세간의 모든 의혹을 낱낱이 검증해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순식간에 한반도에는 전쟁의 먹구름이 짙게 깔렸다. 왜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전쟁을 걱정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이제 이명박 대통령은 대결과 긴장의 대북강경정책을 포기해야한다”고 압박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은 튼튼한 안보의 바탕 위에서 남북간 교류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협력의 시대를 열자는 것”이라면서 “대북강경정책을 철회하고 6.15와 10.4선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함 문제와 6자회담은 분리대응해야 한다”며 “선(先)천안함 해결, 후(後)6자회담은 적절치 않다. 천안함은 천안함대로, 6자회담은 6자회담대로 투트랙으로 추진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또 “남북경협의 상징인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남북경협은 정치적으로는 남북긴장을 조절하는 완충역할을 하고, 경제적으로는 통일비용을 준비하는 은행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중단 없는 대화를 해야 한다”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조속히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민주당에서도 적극 지원하고 협조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