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사회주의로 간 南, 시장에 맡긴 北 오히려 ‘수급 원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강동군 봉화협동농장 사진을 공개했다. 신문은 이 곳에 30여대의 뜨락또르(트랙터)와 화물 자동차들, 수천개의 농기계 부속품들이 있다고 소개했다. 노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뉴스1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대란이 일자 우리 정부는 마스크 배급제를 도입하며 공급 부족을 관리하고 있지만 오히려 시장 시스템에 맞긴 북한은 마스크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7천여 명을 넘어섰다. 정부는 9일 0시를 기해 출생연도에 따라 요일별로 마스크 구매를 제한하는 5부제를 시행했다.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구입 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지난 6일부터는 주당 1인 2매 구매 제한을 적용했다. 이제 신분증을 가지고 약국이나 우체국, 하나로마트를 방문하면 마스크를 1∼2매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모두 1500원으로 동일하다. 

우리 정부가 초유의 마스크 국가 독점 공급하는 사회주의적 관리 정책을 실시하면서 서울 도심에는 구 소련이나 동구 사회주의 국가에서나 있었던 생필품 구입을 위한 줄서기가 날마다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도 여전히 긴장을 늦추지 않고 지역 비상 방역체계를 중심으로 직장과 인민반 별로 코로나 비루스 감염 유사증상 점검, 주요 시설 및 병원 검역 및 검병 상황 점검, 개인 위생 교육 등을 실시하고 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으면서도 조선중앙방송은 8일 강원도와 자강도에서 5일 현재 각각 1020여 명, 2630여 명 등 총 3650여 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에 대한 격리해제 조치가 집행됐다고 보도했다. 

평양시에서는 외출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서울의 구에 해당하는 구역과 동 단위로 ‘규찰대'(단속반)가 미착용자를 단속하고 있다. 대중목욕탕과 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은 소독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북한 주요 매체에 등장하는 주민 참여 행사에서는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지방 시장에서도 공무원과 상인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주민들도 착용하는 사례가 늘었다.   

9일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시장에서는 2월 초에 잠시 마스크가 귀한 양상을 보이다가 이후에는 구입에 별 어려움이 없다. 북한 마스크는 대부분 면으로 된 천마스크다. 

북한에서도 마스크 수요가 크게 늘었지만 우리와 같은 대란은 없다. 북한 당국이 개입하기보다는 시장을 통해 수요와 공급을 해결하고, 가격이 결정되는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까지 4000원이던 마스크 가격은 1월 하순부터 6000원으로 올랐다가 2월 중순부터 전국으로 공급 물량이 풀리면서 지금은 오히려 2000원에 팔리고 있다.

한편, 중국쌀은 2월보다 내렸지만 1월 초(4200원)보다 비싼 5240원에 팔리고 있다. 사탕이나 과자, 빵, 단묵 등에 들어가는 사탕가루(설탕)는 1kg당 평균 1100원 정도 상승한 가격인 5600원이다. 

미역과 임연수 등 해산물은 가격이 내림세다. 코로나 사태 이전에 7000원에 팔리던 미역은 현재 5000원 수준이다. 중국과 비공식 교역이 끊기면서 내부에 물량이 풀리기 때문이다.

최근 북한 시장물가(2월 27일 확인)는? 평양 쌀 1kg당 5300원, 신의주 5310원, 혜산 5540원이고 옥수수 1kg당 평양 1490원, 신의주 1450원, 혜산 1600원이다. 환율은 1달러당 평양 8300원, 신의주 8270원, 혜산 8380원, 1위안은 평양 1250원, 신의주 1230원, 혜산 127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돼지고기는 1kg당 평양 14,000원, 신의주 13,800원, 혜산 14,000에 거래되고 있다. 휘발유는 1kg당 평양 13,700원, 신의주 13,000원, 혜산 15,240원이고, 디젤유는 1kg당 평양 10,060원, 신의주9,850원, 혜산 11,430원에 거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