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려명거리 건설 중단? 중국産 자재 수입해 내부 장식 중”

북한 당국이 최근 무역회사에 충성과제를 부여, 자재 수입에 나서면서 평양 려명거리 내부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애민 지도자’의 이미지를 부각하기 위해 려명거리 건설을 중단하고 건설인력을 수해 지역으로 보냈다고 선전했지만, 사실은 국제여론과 민심을 기만했던 것이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24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려명거리 건설은 중단된 것이 아니라 지금 전기공사를 비롯한 내부공사가 한창이다”면서 “이 건설장에서 수해복구 현장으로 파견된 인원은 전체 돌격대 중 절반도 안 된다. 파견된 인원도 기본 굴착작업이 끝난 시점에서 려명거리에선 사실상 무의미한 인력이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현재 무역회사들은 려명거리 내부 자재보장이라는 충성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자재 구입에 정신이 없다”면서 “려명거리 내부자재는 수해지역 주택건설과는 차원이 다른 ‘1호 건설사업’으로, 전기선, 스위치, 전등, 전화기 등을 비싼 외국제품으로 선별해 수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은은 국제사회가 주목하는 수해복구 현장을 체제선전으로 이용하고, 정작 려명거리 건설에 주력하고 있다. 민심 확보보다는 치적 쌓기를 중시하고 있는 셈이다. 때문에 수해지역 주택건설은 자재부족으로 지지부진한 상황이라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특히 북한 매체는 “한 t의 시멘트, 한 kg의 쌀, 한 푼의 자금을 피해복구 전선에 보내자”며 수해복구 호소를 장려하고 있다. 모든 자재는 북한 당국이 책임지는 게 아니라 공장기업소를 비롯한 다른 지역 주민들의 부담으로 마련되고 있다는 얘기다. 

소식통은 “함경북도 수해 지역에 실제적인 국가 지원 조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조달된 수해지역 주택 건설자재는 각 도, 시, 군, 공장기업소에서 책임지라는 (당국의) 강제 지시에 따라 마련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 단동(丹東)에서 들어오는 중국산 자재들도 대부분 신의주로 나온 다음 물류창고 보관 후 평양시 려명거리로 유통되고 있다”면서 “(김정은) 주 관심은 주민들이 살아야 할 수해피해지역보다 평양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려명거리 건설이 중요하다는 것 아니겠냐”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