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미용실 ‘김정은 사진’ 내걸자 北대사관 반응은…








머리를 짧게 친 김정은이 등장하는 런던의 한 미용실의 광고 포스터. /사진=영국 데일리 메일 홈페이지 캡처


영국 런던의 한 미용실이 북한 김정은의 머리 스타일을 광고 소재로 내걸었다가 주재 북한 대사관의 항의를 받고 철거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런던 서부 사우스일링 소재의 한 미용실은 최근 남성고객을 대상으로 할인행사를 하면서 옆머리를 짧게 친 김정은이 등장하는 광고 포스터를 내걸었다.


포스터는 사열 중인 김정은의 상반신 사진을 배경으로 ‘불쾌한 날엔?(BAD HAIR DAY?)’이라는 문구 아래 4월 한 달간 남성 커트 요금을 15% 깎아준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한에서 남자 대학생들에게 김정은처럼 머리를 깎으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언론 보도에 착안한 홍보 전략이었다.


그러나 포스터를 내건 다음날 북한 대사관 직원 2명이 미용실로 방문했다. 북한 대사관은 미용실에서 10분 정도 떨어진 주택가에 있어 광고 포스터가 걸린 사실을 빨리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용실 주인인 나바흐 씨는 “이들이 가게 밖에서 포스터 사진을 찍고 이것저것 적고 가더니 다시 찾아와 북한 ‘최고지도자에 대한 모독’이라며 철거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대사관 직원들의 고압적인 자세에 변호사를 통해 해결하라고 맞섰다”면서 “일이 커질 것을 우려해 포스터를 내리고 경찰에 이런 내용을 알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북한의 좋지 않은 상황을 비꼬기는 했지만 가게 창문 안에 붙인 포스터가 위험하다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런던 경찰청은 포스터 소동과 관련, 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했으며 아무런 위법 행위도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키가 커 보이도록 파마머리를 애용했던 김정일과 달리 김정은은 옆머리를 짧게 친 머리 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다며 북한 대사관은 이번 소동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