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한 노동자 해외송출 제한 ‘반대’ 표명

러시아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논의되는 신규 대북제재 결의에 북한 노동자 해외송출을 제한하는 내용을 포함시키는 방안에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노동자 해외송출 제한 방안과 관련, “러시아의 기본 원칙은 안보리 제재가 (북한) 주민의 생활을 건드리거나 타격을 주는 것은 안 된다는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그는 “안보리 제재는 특정 국가에 의한 국제법 위반 예방이라는 구체적으로 설정된 과제를 해결하는 것이어야 한다”면서 “그러한 과정을 촉진하는 방안만을 제재 압박의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강조했다.

북한 노동자 해외송출 제한은 북한 주민의 생활에 타격을 줄 수 있는 만큼 안보리 제재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편 러시아는 중국과 더불어 가장 많은 수의 북한 노동자가 파견되는 국가로 꼽힌다. 현재 러시아에는 극동·시베리아 지역과 수도인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 등 전역에 약 3만 명의 북한 근로자가 파견돼 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건설업과 임업 위주로 파견된 이들은 임금·노동 착취는 물론 탈북 방지를 위한 신체 훼손 등 심각한 인권유린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5월 데일리NK 특별취재팀이 러시아 현지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러시아에 파견된 북한 노동자들은 매달 북한 당국에 최대 1000달러 이상의 계획금(상납금)을 바치기 위해 하루 20시간 이상의 중노동을 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이들이 탈북을 시도했다가 붙잡힐 경우, 현지서 감시를 담당하는 보위부원들에 의해 아킬레스건을 잘리거나 굴삭기로 신체가 훼손되는 등 보복성 처벌을 당한 채 북한으로 송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