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北과 경제협력 사업 지속 추진할 것”

러시아 정부가 유엔안보리 대북제재결의가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북한과의 경제협력 사업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미국의 소리방송(VOA)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최근 러시아 정부의 극동개발 사업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두 나라가 벌이는 경협사업의 잠재력이 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VOA는 러시아와 북한은 최근 북-러 통상경제·과학기술협력 정부 간 회의를 통해 에너지와 자원 개발, 사회간접자본(SOC), 교육·과학 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문제를 논의하고 의정서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초에는 두 나라가 전력협력협정을 체결해 전력기술 교류와 전력에너지 공급, 관련 기반시설 건설에서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러시아는 한국과 북한과 함께 나진-하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러시아 하산에서 출발한 물품을 북한 나진항을 통해 한국으로 운송하는 사업으로 현재 3차 시범운송까지 진행됐지만, 우리 정부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도발로 이번 프로젝트를 장점 중단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