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공개살포 논란…”北주민 입장에 서야”

일부 보수 단체들이 북한이 조준타격 위협에도 불구하고 12일 오전 10시 임진각에서 대북전단을 날려보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지 주민들의 반대와 함께 전시성(?) 행사가 아니냐는 지적이 일면서 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단체들은 10일 “공개 행사에 대한 비판도 있지만 북한 주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계속해서 대북 전단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전단 20만장과 동영상을 담은 USB 등을 보낸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임진각 인근의 파주군 문산읍 이장단은 지역 긴장이 고조되면서 관광객의 발길을 끊기는 등 현실적 피해가 커진다며 반대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일부 상인들과 주민들은 대북 전단 강행시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막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노동당과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등 좌파단체들에서도 이날 대북전단 살포 저지 집회를 열겠다고 밝히고 있어 물리적 충돌까지도 예상되는 상황이다.


파주가 지역구인 황진하 한나라당 의원도 “북한민주화를 원하는 시민단체들의 마음과 북한의 조준사격 위협으로 불안해하는 지역주민 사이에 간격이 있다. 상징성만을 고려해 (임진각에서) 전단 살포를 생각하지 말고 은밀한 장소에서 비공개적으로 추진하는 게 좋다고 본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임진각에서의 전단 살포 행사가 북한 내부를 향한 ‘정보 유입’ 효과를 거두기보다 남남갈등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더욱 크게 발생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여론의 이목이 불필요하게 집중될수록 북한 당국이 개입할 명분이 생기거나, 이로 인해 남한 사회 내 갈등 상황이 조성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북 전단 보내기를 진행하고 있는 한 관계자는 “2·16(김정일 생일), 4·15(김일성 생일) 등 특정일을 기념한 공개적인 전단 보내기는 국민들의 관심유도 차원에서 필요한 일이지만, 매번 공개적으로 하는 것은 북한주민들에게 외부정보를 알리겠다는 것보다 남한 주민들에게 관심을 이끌겠다는 의도로 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임진각은 분단·실향의 상징이기는 하지만 서남풍이 주로 부는 곳”이라며 “실제로 전단을 날릴 경우 휴전선을 타고 남쪽지역에 떨어지는 일이 많기 떄문에 전단을 보내는 장소로는 매우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전단을 날리기 적합한 지역은 철원군 지역으로 강원도 지역에 있는 북한 군부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또한 강화도 지역에서는 개성과 개풍군, 백령도에서는 평양, 해주까지도 전단을 날릴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