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北 타미플루 지원 비축분서 공급

정부와 한나라당은 10일 국회에서 당정회의를 열고 북한에 대한 타미플루 지원을 국내 비축분에서 공급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홍준 신종플루대책특위 위원장은 당정회의 직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새롭게 타미플루를 발주하기 위해서는 3∼4개월 걸린다”면서 “긴급 지원을 위해 국내에 있는 590만명분의 타미플루 가운데 일부를 지원하되 국내 수급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공급분량은 북한이 동의할 경우 1만명 이상 제공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정은 북한내 신종플루 확산 상황 등을 고려해 최대한 신속히 제공하되 구체적인 시기나 공급분량은 추후 협의를 통해 확정키로 했다.


당정은 또 신종플루 백신 접종이 늘고 총체적으로 환자 발생 증가 추세가 꺾였다고 판단, 현재 위기단계를 `심각’에서 `경계’로 낮추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