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혼게이자 “김정은, 연내 訪中 의사 전달”

북한 김정은이 연내에 중국 방문을 타진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베이징발 기사에서 북한과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달 하순 중국을 방문했던 김영일 북한노동당 국제비서가 후진타오 국가주석과 회담에서 김정은의 방중 의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또한 후 주석도 김정은의 중국 방문을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의 이같은 결정은 국내 경제를 개선하려면 중국과 경제 관계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김정은이 이미 일정한 구심력을 장악했다는 자신감을 갖기 시작했고, 중국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외교에 나설 환경이 정비됐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신문은 김정은의 방문이 임박했다는 언급은 없었다. 북한 핵실험 실시를 중국이 견제하는 상황에서 김정은의 경제협력을 위한 방중은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는 관측이 많다.


이태환 세종연구소 중국연구센터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지금 현안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이라며 “이와 관련해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서로 요구하는 것이 있겠지만 (경제문제에 대해) 조만간 별도의 주제로 만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