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교역기업 ‘긴급 자금수혈’ 잇따라

남북관계 경색으로 고사(枯死) 상태에 빠진 남북 경협ㆍ교역기업에 대한 정부의 긴급 자금지원이 잇따르고 있다.


통일부는 30일 남북 경협ㆍ교역 기업에 대한 긴급 운영경비 무상지원에 따라 추석 연휴 전인 28일까지 총 83개 기업에 10억3천5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대북 5ㆍ24조치와 금강산관광 중단으로 고통을 겪는 대북 경협ㆍ교역업체에 남북협력기금에서 업체별로 500만원에서 최고 2천만원씩, 총 75억원의 긴급운영경비를 무상으로 지원키로 한 상태다.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담당하는 한국수출입은행은 19일부터 3개월 일정으로 지원 신청을 받고 있다. 마감 시한은 오는 12월18일이다.


긴급운용자금을 지급받은 83개사는 교역업체 57개사, 금강산 투자업체 22개사, 북한 내륙 지역에 투자한 경협기업 4개사 등이다.


통일부는 투자 및 교역 실적 등을 기준으로 무상지원 대상이 교역기업 580여개, 북한 내륙지역에 투자한 경협기업 15개, 금강산 투자기업 43개 등 총 638개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