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기 파주 MDL 인근서 총격전…인명피해 없어

19일 오후 경기도 파주 지역 MDL(군사분계선) 인근서 남북 간에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40분쯤 북한군 10여 명이 파주 지역 MDL 인근 선상으로 접근해오자, 우리 군은 수차례 경고방송에 이어 경고사격을 실시했고, 북한 군도 대응사격을 했다.


북한군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8시 10분쯤에도 MDL에 접근했으며, 우리 군은 수차례 경고방송을 실시했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오후에 재차 MDL에 접근한 북한군 10여 명에게 경고방송에 이은 경고사격을 가했다”면서 “이어 곧바로 북한군이 사격한 것으로 추정되는 피탄 2발이 아군 GP 고가초소에서 발견됨에 따라 북한군 지역으로 추가 대응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격전은 10여분간 진행됐으며, 현재는 상황이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현재까지 우리 군 인명 및 시설 피해는 없다면서 우리 군의 추가 대응사격 이후 북한군의 특이 동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파주지역 민통선 북방 일대의 관광객과 영농주민 등을 오후 5시쯤 철수 조치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


북한군은 전날에도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강원도 철원군 MDL로 접근해 아군이 경고방송과 경고사격을 한 바 있다. 당시 북한군은 아군의 경고사격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은 채 철수해 총격전이 발생하지는 않았다.


한편 남북이 이달 들어 총격전을 벌인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지난 7일 북한 경비정 1척이 연평도 인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 우리 군의 경고사격을 받고 퇴각하면서 총격전이 발생했고, 10일에는 우리 측 민간단체가 북측으로 날린 대북전단을 향해 북측이 고사총(14.5㎜) 수발을 발포해 우리 군도 K-6 기관총 40여발을 쏘며 대응 사격하면서 총격전이 발생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