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민간협의회 5일 발족

남북 경협의 민간창구 역할을 하게 될 남북경협민간협의회가 5일 서울 남대문로 상의회관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 발족한다고 협의회 설립을 주도하고 있는 대한상공회의소가 1일 밝혔다.

남북경협민간협의회 회장은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이 맡게 되며 지역별 상의와 업종단체 이외에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현대아산 등 대북 사업에 참여하는 주요 기업 대표를 포함해 모두 60여명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협의회는 북한의 투자환경에 대한 정보교환, 투자애로 및 해소방안에 관한 의견 수렴 및 양측 정부에 대한 건의와 함께 남북기업간 교류협력 증진의 가교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대북 투자환경 조사단을 연내에 파견하고 북한인사 초청간담회, 부문별.업종별 남북 민간경제협력 채널 구축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투자협력 활동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창립총회에는 손경식 회장의 개회사, 이재정 통일부 장관과 김영주 산업자원부 장관의 축사, ‘정상회담 이후의 경협환경 변화와 대북진출전략’에 관한 오상봉 산업연구원장의 특별강연이 있을 예정이며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회장, 박해춘 우리은행장, 윤석만 포스코 사장 등 7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