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의장 “北, 스스로 고립 자초”

김형오 국회의장은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 “국제사회의 비난과 제재를 면할 수 없을 것이며 스스로 고립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미 국제사회가 지적한 대로 북한의 로켓 발사는 그 실체가 무엇이든 간에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를 위반한 것”이라며 이 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유엔을 비롯해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 하에 철저한 대책을 세우고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에 추호의 허점도 보이지 않도록 냉정한 자세로 만전을 기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어 “국회는 지난 3월 2일 본회의에서 채택한 `남북간 긴장상태 해소 및 남북관계 개선 촉구 결의문’에서 밝힌 것처럼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들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