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6자회담 재개노력 중요”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8일 “북핵 6자회담을 재개하려는 유관 당사국들의 성의있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이날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려는 북한의 지속된 의지를 되풀이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9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북한의 일관된 입장을 강조하면서 “유관 당사국들이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해 기울이는 성의있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당사국들의 진정성을 강조했다.


왕자루이 부장은 김 위원장에게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친서를 전달했다.


후 주석은 친서에서 “중국의 당과 정부는 북.중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며 “전통적인 우의를 한 단계 더 심화시키고 실무적인 협력을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의 핵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해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국은 이를 위해 북한과 함께 노력하고 공동의 발전을 촉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왕 부장을 통해 김 위원장의 방중을 초청했던 후 주석은 이번에도 “편리한 시기에 중국을 방문해 달라”고 재차 초청했다.


양측은 이번 면담을 통해 양국 간 우호와 양국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는 신중국 성립 60주년으로 중국은 찬란한 성취를 이룩했고 국제정치와 경제생활 등 각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면서 “북한의 당과 인민 역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은 중국의 조국통일과 주권 및 영토안정을 위한 각종 조치들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북한의 국내 경제는 전체적으로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몇년간의 노력을 통해 철강, 기계, 광업 등 분야의 생산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소개하고 “북한 주민은 신년사설의 요구에 따라 각종 조치를 통해 경공업과 농업에서의 획기적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후 주석과 중국 인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해달라고 한 뒤 “북.중 수교 60주년인 지난해 각종 행사를 통해 양국 우의가 재확인됐다”면서 “현재 매우 좋은 양국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양당이 분야별로 교류를 강화하고 서로를 본보기 삼아 양당 및 양국 관계를 더욱 부단히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면담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은 왕자루이 부장 일행에게 만찬을 베풀면서 공통의 관심사항과 기타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류사오밍(劉曉明) 주북 중국 대사와 북한 노동당의 장성택 행정부장,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김영일 국제부장 등이 이들 행사에 참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