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北대표단 한라산에 보내겠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 달 현정은 현대 회장을 만났을 때 북측 대표단의 한라산 방문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7월16일 원산에서 현 회장 일행을 만난 자리에서 북측 대표단이 한라산을 방문하겠으니 준비해 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런 면담 내용은 현대측이 정부에 구두로 보고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이 언급은 2000년 9월 1일 제2차 장관급회담에서 ‘남북은 백두산, 한라산 관광단을 각기 100명 정도 규모로 9월중순부터 10월초 사이에 상대측 지역에 보낸다’고 합의한 것에 기초해 나온 것으로 보여 한라산 방문이 성사될 지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또 금강산 자가용 관광을 하루 100∼200대 수준으로 하자는 의견을 밝혔다가 배석했던 림동옥 노동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 환경문제를 거론하자 환경문제를 먼저 검토한 뒤 논의하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아산측 관계자는 이런 내용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