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태양절 맞이해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김정은이 태양절(4월 15일)을 맞이하여 15일 0시 김일성과 김정은 시신이 안치되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았다고 노동신문이 15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김일성 동지의 탄생 102돐을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로 뜻깊게 맞이하였다”며 “김정은 동지의 령도따라 전군 김일성-김정일주의화의 기치높이 백두밀림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 선군혁명위업을 총대로 끝까지 완성해나갈 불타는 맹세를 다짐했다”고 선전했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 참모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박영식·김동화 군 중장 등이 동행했으며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사진=노동신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