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격노’ 현지지도 자라공장 지배인 총살”








▲지난 5월 평양 대동강 자라공장을 현지지도한 자리에서 간부들에게 삿대질을 해가며 질타하고 있는 김정은. /사진=노동신문 캡처


김정은이 지난 5월 ‘대동강 자라공장’ 현지지도에서 간부들의 사업성과를 문제 삼아 격노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곳 자라공장 지배인이 총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의 자라공장 현지지도 과정에서 지배인이 자라 수족관 물 공급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밝혀져 이에 대한 책임으로 총살당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북한 평양 소식통은 최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원수(김정은)님이 평양 대동강 자라공장을 현지지도 한 후 지배인이 총살당했다”면서 “일부 자라수족관에 공급돼야 할 사료와 물 보장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자라들이 많이 죽은 것이 총살원인”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전기가 오지 않아 일부 양식장에 물이 제때에 공급되지 않은데다 먹이까지 제대로 공급해주지 못한 결과 새끼 자라들이 모두 죽었다”면서 “자라공장 관련 노동자들 속에서는 ‘큰 자라도 아니고 새끼 자라 양식장에서 사고가 난 것이기 때문에 내부에서 말을 잘했으면 총살당하지 않았겠지만, 장군님 현지지도로 시범겜(본보기)에 걸려 처형 당한 것’이라는 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최근 국가 고위직에 있는 간부들이 대거 숙청되거나 총살되면서 간부들의 아첨충성이 확산되고 있는 상태”라면서 “자라공장도 지배인 밑에 있던 간부가 중앙에 보고하면서 일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번 자라공장 지배인도 ‘아첨충성’을 보이려는 하급 간부들에 의해 총살 당한 것”이라면서 “일을 하려는 간부들에 대한 총살이나 숙청이 끊이지 않는데 대해 일부 주민들은 ‘나라가 망조에 들었다는 말도 쉬쉬하며 나돌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 반응 관련 소식통은 “일부 주민들은 총살당한 지배인을 두고 ‘전기 때문에 애매한 지배인이 봉변당한 것’이라며 ‘신소해도 있는 사실을 신고해야지 지배인이 발전소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닌데, 전기까지 어떻게 안정적으로 공급 하겠냐’며 신소한 간부를 비난하고 있다”면서 “일부 주민들은 ‘전기 때문에 자라가 죽고 자라 때문에 사람이 죽은 사건’이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하지만 대부분 주민들은 이번 자라공장 사건이 원수님의 시찰 이후 벌어진 것  만큼 말을 조심하고 있는 눈치”라면서 “노동신문에 공개될 만큼 당중앙(김정은)에서 이 문제를 크게 보고 있어 최대한 주민들은 몸을 사리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지난 5월 자라공장을 찾은 김정은은 간부들 앞에서 삿대질을 해가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업적을 말아먹고 있다”며 격노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김정은은 “전기 문제, 물 문제, 설비문제가 걸려 생산을 정상화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넋두리”라며 간부들을 질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