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軍에 “로케트·포 부대 증강”…핵무력 실전배치 우회 강조

김정은_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노동신문이 지난 22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직접 주재하면서 참석자들에게 핵(核) 무력 실전 배치를 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발사체’와 관련된 군 조직 개편과 자위적 국방력을 강조함에 따라 이를 우회적으로 의도했다는 것이다.

23일 데일리NK 북한 고위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로케트(미사일)와 포(砲) 무력 강화를 지시했다. 이는 북한 매체가 “조직기구적인 대책들이 토의 결정됐다”고 언급한 부분으로, 이번 회의의 핵심적 사안이라고 볼 수 있다.

소식통은 이날 “원수님(김정은 위원장)께서는 로케트와 포 관련해서 사단을 하나 더 증강할 데 대한 지시를 직접 하달했다고 한다”면서 “이는 모두 발사체와 연관된 곳을 강화하라는 뜻으로, 핵무기 실전 배치와 관련됐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핵을 직접적으로 말하진 않았지만, 참석자들은 당연히 ‘최고사령관(김 위원장)이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식으로 알아들었을 것”이라면서 “즉 발사체에 핵이든 (대량)살상무기든 준비된 모든 무기를 장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_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노동신문이 지난 22일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여기서 로케트는 일반적으로 북한에서 단거리부터 장거리 미사일까지 모두 포함하는 용어로 쓰인다. 북한은 김정은 시대 들어 ‘조선인민군 전략로케트군(현(現) 전략군사령부)’으로 편성할 정도로 각종 미사일 운용에 공을 들여왔다.

전략군사령부 예하에 스커드 미사일 사단, 노동 미사일 사단, 무수단 미사일 사단 등 3개 사단이 편성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하나의 사단을 늘리겠다는 점을 공포했다는 것은 화성-15형을 비롯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이른바 전략 무기를 관할하는 부문을 따로 두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북한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잇따라 ICBM 고체 연료 신형 엔진 및 ‘단분리’ 안정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 임의시각에 은밀하게 중·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체계를 더욱 확고히 구축하겠다는 의도도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소식통은 “우리식으로 만들어낸 로케트 무기를 주력으로 내세워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셈”이라면서 “적들의 압살책동(대북 제재)을 더욱 강조하면서 군이 앞장서 자위적 국방력 강화에 앞장서야 한다는 점도 강조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포 무력을 강화하라는 지시에서 남조선(한국)과도 대화보다는 대결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 같다”면서 “‘싸움 준비에 만단의 준비’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기술 개선에 필요한 다양한 방식으로 시험(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 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3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자위적 국방력’을 강화하기 위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한 바 있다. 앞서 군 관련 간부들이 20일 오전 평양에 집결했다는 점에서 회의는 21일에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