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5% “확전 되더라도 강력한 군사대응 필요”







▲북한의 연평도 폭격이후 ‘강력한 군사대응’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4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래픽=리얼미터]


북한의 연평도 도발에 대해 국민들의 절반 가까이는 ‘확전 되더라도 강력한 군사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2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북한의 군사도발에 대한 대응 방향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확전 되더라도 강력한 군사대응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44.8%로 가장높게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교전수칙에 따라 대응하되 확전은 막아야 한다’는 응답은 33.5% ‘군사적 대응은 자제하고 외교적·경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이 16.2%, ‘모름 및 무응답’은 5.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확전되더라도 강력한 군사대응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모두 높게 나타났다.


특히 40대는 ‘확전 방지(27.6%)’보다 ‘강력대응(56.3%)’이 두배이상 높게 나타났다. 다만 군복무 대상 연령대인 20대(45.3%)는 ‘교전수칙에 따라 대응하되 확전은 막아야 한다’는 응답이 ‘확전되더라도 강력히 대응해야한다’는 의견(27.2%)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한나라당 지지층의 45.5%가 ‘확전되더라도 강력한 군사대응이 필요하다’는 응답을 해 가장 높았고, 민주당도 45.4%로 큰 차이가 없었다.


‘교전수칙에 따라 대응하되 확전은 막아야 한다’는 응답은 한나라당 지지층의 경우 36.8%,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27.0%로 나타났다. 자유선진당 지지층은 ‘교전수칙대로 대응하되 확전은 막아야 한다’는 의견이 49.5%로 오히려 더 높게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성향 유권자의 52.2%가 ‘확전되더라도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는 응답을 해 가장 높았고, 소득수준별로는 고소득층의 60.5%가 이같이 답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확전되더라도 강력 군사대응’ 응답이 57.4%로 과반을 차지하며 높게 나타난 반면’교전수칙에 따라 대응’은 25.9%로 나타났지만 여성의 경우 ‘교전수칙에 따라 대응하되 확전은 막아야 한다’는 응답이 41.1%, ‘확전되더라도 강력히 대응’은 32.1%로 더 높게 나타나, 남성과 여성간의 입장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11월 24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