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로 간 이명박 “민주당과 합당 바람직”

한나라당 내 유력한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민주당과의 합당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19일 광주 하남공단 중소기업 대표자와의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민주당과의 협력은 영호남간의 협력, 오랫동안 서로 갈라져 있던 정치권의 협력이라는 점에서 여러 가지로 뜻이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민주당과의 파트너십은 국민에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다”며 “민주당과 합당하면 좋지만 설혹 그렇게 되지 않더라도 정책공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 전 시장은 선거전략적으로 이합집산하는 정계개편에 대해서는 “옳지 않다”며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다.

대권 후보 경선시기 문제에 대해 이 전 시장은 “전적으로 당에 일임하는 게 좋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나라당이 광주-전남에 공을 들이는데 지지율이 안 나오는 원인을 묻는 질문에 그는 “한나라당이 변화하려고 크게 노력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오랜 기간 동안 국민들에게 주어진 이미지, 특히 호남 분들에게 비춰진 부정적인 이미지를 벗어나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과거 (영호남이) 강하게 대립할 때도 호남지역에 초청받아 강연했다”면서 “그때는 당 소개를 하지 않고 기업인 입장에서 초청했다고 소개했는데, 지금은 그런 단계를 벗어나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