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배려 위해 UFL 한국군 단독훈련 연기”

을지포커스렌즈(UFL) 야외훈련을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연기한 것과 관련,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분위기 조성과 회담 상대방에 대한 배려 차원에서 취한 조치”라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부에서 말하는 것처럼 훈련이 축소되거나 취소되는 것이 아니라 훈련 일부 내용의 시기와 방법이 조정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야외 훈련 연기는) 정상회담 추진위원회와 안보정책조정회의를 통해 결정된 것”이라며 “북측이 정상회담과 관련해 을지포커스렌즈 연습에 대해 공식 요청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을지포커스렌즈 연습은 정부 연습과 한미 군사연습이라는 계획된 연습 일정과 그 큰 틀을 유지하면서 실시한다”며 “훈련 시차는 있지만 훈련은 그대로 이뤄지기 때문에 훈련 효과가 감소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국가적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는 남북 정상회담이 연습기간과 중복돼 있어 회담의 성공적 추진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지휘소연습(CPX)과 병행해 실시하는 우리 군의 야외기동훈련(FTX) 등을 정상회담 이후에 실시하는 것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구체적 의제 하나하나에 대해서는 남북간에 있을 수 있는 모든 것이 남북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수 있다”면서 “다만 남북 정상회담의 성격에 맞는 의제여야 하고 또 다룰 수 있는 시간의 한계도 있다”고 설명했다.

천 대변인은 “의제 문제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의제는 우리가 제기할 뿐만 아니라 북측에서도 제기할 의제도 있다”며 “지난 1차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북측과의 준비접촉을 통해 매우 포괄적인 의제의 범위와 성격을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대성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제대로 된 국가라면 군사훈련을 적국인 북한을 배려해 연기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미국이 공개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히지는 않았지만 북한을 우선적으로 배려한 이번 조치는 한미동맹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사이버상, 실내, 실외 훈련 등이 체계적으로 차질 없이 진행되어야만 최상의 전투력을 유지할 수 있다”면서 “각 시기에 꼭 해야할 훈련 등이 이처럼 연기가 되면 훈련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전투력의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