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총리 “韓日정보협정 여론 수렴 부족”

김황식 국무총리는 18일 한일정보보호협정 ‘밀실처리’ 논란과 관련,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정우택 새누리당 의원의 ‘취약성이 드러난 외교안보라인과 시스템의 전면 재점검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이 ‘비밀리에 처리하거나 비밀로 묻어둘 수 없는 사안’이라고 지적하자 김 총리는 “협정을 비밀리에 처리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며 “제기된 여러 문제점을 충분히 반영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고,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협정안이 지난 6월 26일 국무회의 통과에 앞서 차관회의에서 논의되지 않은 점에 대해 “즉석안건으로 국무회의에 올라온 것”이라며 “정부간 외교협정에 관련한 사항은 즉석 안건으로 처리하는 경우가 과거에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같은 정보보호협정은 세계 24개국과 이미 체결했다”면서 “우리가 처한 안보 상황이나 국익의 문제를 생각하면 필요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