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핵안보회의 양자회담서 北 로켓 논의”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2일 “핵안보정상회의 기간 미국과 중국 정상들과 회담이 예정돼 있어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핵안보정상회의를 나흘 앞두고 가진 내외신 기자 브리핑에서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는 핵테러 방지를 논의하는 자리로 북핵 및 이란핵, 북한의 로켓 발사 문제 등은 공식 의제에 포함돼 있지 않다”면서도 “여러 국가 정상들이 오기 때문에 양자회담에서 논의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특히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는 핵무기를 장거리 운반수단으로 개발하려는 중대한 도발행위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정부는 이러한 우려를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 당사국들과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중국 등 양자회담에서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한 논의가 비중있게 다뤄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최근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핵안보정상회의에서 북핵 성명이 나올 경우 이를 선전포고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한 데 대해 김 장관은 “정상회의에서는 개별 국가의 문제는 논의 의제가 될 수도 없는데 왜 그런 말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로켓 발사계획을 실행에 옮길 경우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 “아직 북한이 발표만 했고 실제 쏘지는 않았기 때문에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며 “북한이 발사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현재 300㎞인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연장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만 짧게 말하고 구체적 수치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말레이시아를 방문중인 반 총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계획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이명박 대통령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며 회담에 참석하는 다른 지도자들과도 얘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