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외교 “美와 ‘안보리 회부’ 신중히 검토 중”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24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관련한 대응조치에 대해 “개성공단과 금강산 지역에 있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강화 조치를 하달했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소집된 외교통상통일위 회의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 체류인원에 대한 상황관리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 장관은 이어 “현재 개성공단에는 764명, 금강산 지역에는 14명이 체류중이며, 현재까지 특이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현 장관은 “북한의 도발로 예정됐던 적십자 회담을 무기 연기토록 했으며, 현재 진행중인 대한적십자사 수해지원 물자의 경우 쌀과 라면은 북한에 들어갔으나 시멘트 7천t 인도는 잠정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반출 대기중인 민간단체 10곳에서 27억원 상당의 지원물자도 반출을 유보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환 외교부 장관도 이날 회의에 참석 “비상대응태세를 확립하고 안전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번사태에 대해 우려와 표명을 감은 대북한 규탄 입장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유엔사와 함께 남북장성급회담을 통해 항의 할 것이고 안보리 회부는 미국과 신중히 검토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