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전작권 전환, 국가적으로 검토 중”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8일 오는 2012년으로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반환 문제와 관련, “군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안보 및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 전작권 전환 재검토 필요성을 묻는 한나라당 김옥이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에게 재검토를 건의할 것이냐’는 질의에 “대통령도 이것을 알고 있고 여러 면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또 “우리 군으로서는 가장 어려운 상황이 전작권이 우리에게 넘어오는 것이다. 그만큼 우리가 할 일이 많아진다는 것인데 그런 면에서 이런 사항을 어떻게 할 것인가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이 전군에 ‘긴장상태 유지’ 지시를 내렸다는 보도에 대해 “추정이라고 말할 수밖에 없다. 명확한 사고원인을 밝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섣부른 행동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면서 “천안함 인양과 함께 사고원인에 대한 조사결과 나온 뒤 만약 북한과 연관되면 그때 반응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