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국방 “외부폭발 물증 전혀 없는 것 아냐”

김태영 국방부장관은 19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국방부의 수장으로 모든 책임을 지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 ‘국방장관의 대국민담화에 책임지겠다는 말이 없는 게 아쉽다’라고 김장수 한나라당 의원이 지적하자 “모든 책임을 지고 나머지 문제에 대해서는 별도 검토가 되겠으나 책임을 진다는 자세로 해결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이어 “장관의 책무는 명확히 처리토록 노력하고 이 사건에 대한 책임은 제가 철저히 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 장관은 또한 사건의 원인을 묻는 질문에 “1차적으로 볼 때 내부 폭발보다는 외부폭발 가능성 높아 보이는 것이 사실”이라며 “최종확인은 조사가 끝나봐야 알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물증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함정의 뒤틀림 현상 등으로 짐작할 만한 것은 꽤 있고 세부적 부품 등 명확한 물증을 찾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어 “기뢰 또는 어뢰 아니겠느냐고 추정할 수 있지만 물증이 제한되기 때문에 영구미제 가능성도 있다”면서 “영구미제 사건이 되지 않고 원인을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향후 대응과 관련, “국가적 대응을 하는 문제는 있을 수 있는 모든 대안을 검토 중이지만 아직 말하기에 적절한 시기는 아니다”면서 “국가와 군은 모든 사안을 꼼꼼하게 검토하고 있으며 국가가 결정하면 어떤 것도 할 수 있게끔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안함 사망자의 처우와 관련해서는 “전사자에 준하는 예우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는 이날 회의에 앞서 현안보고를 통해 “기상 조건과 함수 상태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주 토요일 이후 인양이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인양 체인 4가닥 중 2가닥을 결색했고 3번째 가닥을 다시 결색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며 “함수 선체가 우현 쪽으로 90도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세우기’ 작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