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北 추가 도발하면 심리전 재개” 한 발 물러서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16일 “정부나 군과 같이 권위 있는 기관을 안 믿으려는 국민이 30% 존재하는 나라를 끌어가기 힘들다는 점을 느꼈다”며 천안함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방부 대회의실에서 안보강사 대상 천안함 설명회에서 “지난 14일 평택에서 장군들을 불러 모아 지휘관회의를 하면서 군인들은 책임지는 일이 아니면 잘 모른다고 말하곤 하는데 (천안함 관련해서) 뒤로 빠지지 말고 사실이 이렇다고 주위에 말할 것을 주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비정부기구(NGO)를 대상으로 (천안함) 설명을 할 때 한 분이 하도 물고 늘어져서 저분의 의혹을 풀려면 제가 50년을 더 살아도 힘들겠으니 이제 중단하자고 했다”면서 “말 표현 가지고 시비를 걸고 무한정 끌고 가는 사람들이 있다”고 토로했다.


군은 지난달 29일 언론단체, 방송사 PD대상 설명회, 8일 인터넷 매체, 트위터 이용자를 대상으로한 설명회 등 의혹해소를 위한 노력을 만방으로 기울이고 있으나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장관은 전시작전권 이양 시기를 재연기하는 일은 없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전시작전권 전환 시기는 5년4개월 정도 남았다”며 “이제는 물러날 곳이 없다는 심정으로 착실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용산 미군기지와 전방 미군기지 평택 이전이 2015년 말과 2016년 초에 끝난다”며 “그때 다시 (전작권 전환을) 연기하려면 한미연합사를 평택에 다시 지어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예산 소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류제승 국방부 정책기획관은 “대북 확성기는 11개소에 설치했고 북한의 추가 도발시 추가 제재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 기획관은 “심리전단 살포는 6개 작전기지에서 준비를 완료했고 11종, 123만장을 보유하고 있다”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북한의 반응,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 고려해 실시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