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北, 밥상 엎지 말아야” 野 “靑 유감, 성급했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대화 제의를 사실상 거부하고 정부가 즉각 유감을 표명한 것과 관련, 여야 지도부의 반응은 차이를 보였다. 새누리당은 북한에 ‘현명한 선택’을 주문한 반면, 민주통합당은 유감을 표명한 정부에 “성급했다”고 지적했다.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국제사회에서의 발언권을 높이려고 핵실험을 자행했을 것으로 생각하는데 지금 동북아의 중요 국가와 우리 국민이 단합된 모습으로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의 의도는 앞으로도 효과를 발휘할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이 대화의 장에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혜훈 최고위원은 “우리 정부의 대화제의를 교활한 술책이라 비난하며 걷어차 버린 북한의 행동이 개탄스럽다”면서 “미국 대통령과 유엔 사무총장이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와중에 찬물을 끼얹었는데 북한은 대화의 문을 스스로 걸어 잠금으로써 그 책임을 전적으로 떠안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유기준 최고위원도 “박근혜 대통령의 대화제의는 브레이크 없이 질주하던 북한에 출구전략을 마련해 준 것으로, 북한은 밥상을 엎지 않는 현명한 선택을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반면 민주당은 북한의 대화 거부 반응에 대한 정부의 유감 표명이 성급했다고 지적하면서,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대화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홍근 민주당 비대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대화는 대결보다 훨씬 더 많은 인내와 노력을 필요로 한다. 북한 조평통의 반응에 대한 청와대 대화거부 유감표명은 성급했다”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경전으로 허송세월하거나 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이 없도록 지체 없이 다음단계로 넘어가야 한다”면서 “대화 시기와 형식, 그리고 대화 내용을 담은 더 직접적이고 구체적인 제의를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병호 비대위원은 “북한이 바로 입장을 바꿔 대화에 나서기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며 “정부는 북한의 입장을 기다리기만 할 것이 아니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당국자 회담 같은 낮은 차원의 남북회담부터 재개하고, 적극적으로 더 넓혀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보다 더 적극적으로 대화의지를 표명하고, 미국도 북미대화에 나서도록 요청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