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김영환 고문 진상규명 촉구결의안’ 발의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선진통일당 3당은 8일 김영환 등 한국인 4인에 대한 중국정부의 고문 등 가혹행위 의혹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 촉구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결의안은 고문 등 인권유린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 차원의 진상규명조사단을 구성하고, 신속하고 정확하게 사실관계를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김 씨 등의 주장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중국 정부의 공식적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이에 따른 응분의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다.


대표 발의한 성완종 선진통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중국정부가 대한민국 국민(김영환 씨등)을 고문했다는 의혹은 절대로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중국정부가 대한민국 국민을 고문했다면 그것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중대한 주권침해요, 인류 보편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이상 우리 국민이 다른 나라 정부로부터 인권유린을 당하지 않도록 상시적이고 체계적인 재외국민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우리 정부에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진보당은 당내 사정을 이유로 결의안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