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NN “北, 수소폭탄 구성 위한 실험했을 가능성”

북한의 수소폭탄 실험 주장이 일부 사실일 수 있다고 미국의 CNN이 보도했다.

CNN은 28일(현지시간) 익명의 미국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지난 6일 실시한 4차 핵실험이 ‘실제 수소폭탄을 구성하기 위한 일부 요소의 실험’일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CNN은 핵실험 정보에 대한 최신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언급이 나왔다면서, 아직 북한 핵실험 정보에 대한 분석이 마무리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CNN은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이뤄진 지점의 깊이를 당초 추정했던 곳보다 2배 이상 깊었던 것으로 미국 당국이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자신들이 완전한 수소폭탄 실험을 했다고 믿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하지만 미 정부는 (수소폭탄의) 구성요소, 아마도 기폭장치에 대한 실험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그동안 북한의 4차 핵실험이 단순한 핵폭탄이거나 증폭핵분열탄 실험으로 추정된다는 입장을 보여 왔다.

미국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핵실험이 수소폭탄 실험이었냐는 질문에 “수소폭탄 실험이라고 믿지 않는다는 앞서 판단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