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안해…한국에 불필요”

미국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 하원서 논의되고 있는 한반도 전술핵무기 재배치 방안과 관련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하원 군사위 국방수권법안 가결 처리와 관련 질문에 “우리의 정책은 ‘핵없는 한반도’를 지지하기에 이를 변경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전술핵무기는 한국의 방어에 불필요하다. 한국에 재배치할 계획이나 의도는 없다”고 덧붙였다.


빅토리아 눌런드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기존 정책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도 지난 13일 “주한미군에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것은 북한 핵문제 해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바 있다. 


한편, 하원 군사위는 지난 9일 전체회의에서 서태평양 지역에 미군의 재래식 전력을 확대하고 전술핵무기를 재배치해야 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2013 국방수권법 수정안’을 가결 처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