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북한, 비핵화 관련 국제의무 준수해야”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최근 북한이 영변에 실험용 경수로를 건설 중이라는 외신보도와 관련, “우리는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한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필립 크롤리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북한은 2005년 9.19공동성명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약속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크롤리 차관보는 이어 “미국은 장기적 차원에서 북한이 해야 할 일에 대해서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먼저 북한이 비핵화와 관련한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정부도 북한의 경수로 건설에 소식에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어렵다”고 전제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만약 경수로 개발 움직임이 있다면 최근 6자회담 관련국이나 국제사회의 기대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은 9.19 공동성명에서 모든 핵무기와 핵관련 프로그램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이루고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그런 약속과 국제적인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