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전제조건없이 6자회담 복귀해야”

미국은 북한이 최근 6자회담 복귀의 전제 조건으로 대북제재 해제와 평화협정 체결 등을 내세우고 있는 데 대해 무조건적인 6자회담 복귀가 먼저라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공보담당 차관보는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전제조건없이 6자회담으로 돌아와야 한다는 우리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북한을 압박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 “지난달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이후와 아무 것도 상황이 달라진 게 없다”며 “공은 북한 쪽에 넘어 가 있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평화협정 문제와 관련 “6자회담 틀 안에서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그것을 위한 첫번째 조치는 북한이 6자회담 복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미국을 방문한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비핵화 추동시 평화협정 병행 논의’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는 “새로운 입장이 아니다”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해 비핵화 조치를 취할 경우 다른 이슈를 갖고 양자, 다자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누차 얘기해 왔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 고위 당국자도 이날 “평화협정 회담은 6자회담이 열리고 비핵화 진전이 추동력을 얻게되는 시점에야 가능하게 될 것”이라며 평화협정이 6자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이 될 수 없음을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