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 수해 복구에 90만 달러 긴급 지원

미국 정부는 18일 최근 수해를 입은 북한에 90만달러(한화 약 9억6천700만원) 상당의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미 국제개발처(USAID)가 복수의 비정부기구(NGO)를 통해 최고 90만달러 상당의 구호물품을 북한 강원도와 황해도 지역에 전달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이번 긴급 지원은 북한 주민의 안녕에 대한 우리의 지속적인 관심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미국은 국제적 모니터링 기준에 부합하는 경우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긴급 지원을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대북지원 발표는 지난달 말 뉴욕에서 1년 7개월만에 미북 고위급 대화가 열린 이후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당시 미북은 관계 정상화, 6자회담 재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앞서 한국 정부도 이달초 수해가 발생한 북한을 지원하기 위해 생필품 및 의약품 등 50억원 상당의 물품 지원을 제안한 바 있어 이번 수해 지원이 대화 재개 움직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지난해 9월 수해 당시 USAID가 북한에 60만달러 상당의 긴급 구호품을 공급한 바 있다”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국무부는 특히 “대북 인도적 지원과 (북한 관련) 정치, 안보적 우려는 구분한다는 게 미국의 오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이달 초 대변인 명의로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북한의 수해 발생과 관련한 대북지원 문제와 관련 “북한 주민의 안녕에 대해 우려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혀 지원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소셜공유